고벤처포럼(go-venture) 참가, 고영하회장을 만나다